主页   旧约   新约   圣经对照   耶稣生平   爱的真谛   意见反馈   
 





다니엘 10
A A A A 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
페르샤 왕 고레스 제삼 년에 일명 벨트사살이라고도 하는 다니엘은 계시를 받아 틀림없이 큰 싸움이 일어나리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는 환상을 보고 그 뜻을 분명하게 깨달았다.
2
그 때 나 다니엘은 삼 주간 동안 고행을 하고 있었다.
3
맛있는 음식을 먹지 않았고 고기나 포도주도 입에 대지 않았으며, 머리에는 기름을 바르지 않은 채 예정된 삼 주간을 채웠다.
4
때는 정월 이십 사일 내가 티그리스 큰 강 가에 서서
5
바라보니 한 사람이 모시옷을 입고 순금 띠를 띠고 있었다.
6
몸은 감람석 같았고 얼굴은 번갯불처럼 빛났으며 눈은 등불 같았고 팔다리는 놋쇠처럼 윤이 났으며 음성은 뭇 사람이 아우성치는 것 같았다.
7
같이 있던 사람들은 그 모습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겁이 나서 달아나 숨었지만 나 다니엘은 그 모습을 바라보고 있었다.
8
혼자 남아서 그 장엄한 모습을 보다가 나는 사색이 되었다. 맥이 빠져 꼼짝할 수 없게 되었다.
9
그러는데 음성이 들려 왔다. 그 음성을 듣고 나는 그만 정신을 잃고 땅에 쓰러졌다.
10
누군가 흔들어 깨우기에 손으로 땅을 짚으며 무릎을 꿇고 일어나 앉으니,
11
그가 말하는 것이었다. "다니엘아, 너 하느님께서 귀엽게 보아 주시는 사람아, 내가 일러 주는 말을 듣고 깨달아라. 나는 너에게 가 보라시는 명령을 받고 이렇게 왔다. 일어서라." 내가 그 소리를 듣고 떨면서 일어서자,
12
그는 말했다. "다니엘아, 두려워 말아라. 네가 알고 싶은 일이 있어서 네 하느님 앞에서 고행을 시작하던 그 첫날 하느님께서는 이미 네 기도를 들으시고 대답을 내리셨다. 그 대답을 가지고 내가 너를 찾아 온 것이다.
13
이리로 오는 길에 나는 페르샤 호국신에게 길이 막혀 이십 일 일이나 지체해 있었다. 마침 일곱 수호신 가운데 한 분인 미가엘이 도우러 왔기에 나는 그를 거기 남겨 두어 페르샤 호국신과 겨루게 하고는
14
너의 겨레가 훗날에 당할 일을 일러 주려고 왔다. 또 그 때 일을 환상으로 보여 줄 것도 있다."
15
그의 말을 들으며 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 땅에 엎드려 있었다.
16
그런데 사람처럼 생긴 이가 내 입술에 손을 대자 입이 열려 나는 앞에 서있는 그분에게 말을 건네었다. "장군님, 소인은 이 환상을 보고 너무 충격을 받아 맥이 모두 빠져 버렸습니다.
17
소인은 기운이 진하고 숨이 막혀 장군님과 이야기할 힘조차 없습니다."
18
사람처럼 생긴 그분이 다시 나에게 손을 대며 힘을 내라고 하였다.
19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 사람아, 안심하여라. 두려워 말고 힘을 내어라. 힘을 내어라." 그 말을 듣고 나는 힘을 얻어 말했다. "장군님, 이제 힘을 얻었으니 말씀하십시오."
20
그러자 그가 말했다. "너는 내가 어찌하여 너를 찾아 왔는지 아느냐? 나는 이제 곧 페르샤의 호국신과 싸워야 한다. 그리고 돌아서면 그리이스 호국신이 달려들 것이다.
21
나는 반드시 이루어질 일을 기록한 책에 있는 것을 너에게 일러 준다. 그들과 대항하는 데 지금은 너희의 수호신 미가엘 외에 나를 도울 이가 없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和合本简体
简体中英对照
和合本繁體
繁體中英對照
吕振中版
思高版
新译本
文理版
King James
New King James
New International
Deutch
Français
español
NVI
한국의
한국의 NKRV
한국의 KCB
WEB
每日研经丛书
新旧约辅读
歌曲 成语 词典
|  主页  |  旧约  |  新约  |  圣经对照  |  耶稣生平  |  讨论分享  |  意见反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