主页   旧约   新约   圣经对照   耶稣生平   爱的真谛   意见反馈   
 





역대상 9
A A A A 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1
이렇게 전 이스라엘이 등록되었는데, 이는 야훼를 배신한 죄로 바빌론에 사로잡혀 갈 당시의 이스라엘의 왕조 실록과 유다 왕조 실록에 기록되어 있다.
2
바빌론에 사로잡혀 갔다가 처음으로 자기네 성읍, 옛 터전에 돌아 와 발을 붙인 사람은 이스라엘의 일반민 일부와 사제들과 레위인들과 성전 막일꾼들이었다.
3
예루살렘에 자리잡은 것은 유다 후손 일부, 베냐민 후손 일부, 에브라임 후손 일부, 므나쎄 후손 일부였다.
4
유다 후손으로는 우대의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는데, 우대의 아버지는 암미훗, 그 웃대는 오므리, 그 웃대는 이므리, 그 웃대는 바니인데, 이 바니는 베레스의 한 아들이고 베레스의 웃대는 유다이다.
5
셀란의 후손으로는 맏아들 아사이야와 그의 후손이 와서 자리잡았다.
6
제라의 후손으로는 육백 구십 명이나 되는 여우엘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다.
7
베냐민 후손으로는 살루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므술람, 그 웃대는 호다야, 그 웃대는 하스누아,
8
그 웃대는 이브느야, 그 웃대는 여로함이다. 또 엘라의 일족이 와서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우찌, 그 웃대는 미그리이다. 므술람의 일족도 와서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스바티야, 아버지는 스바티야, 그 웃대는 르우엘, 그 웃대는 이브니야이다.
9
그들 일족을 족보별로 세어 보니 모두 구백 오십 육 명이었다. 이상 모두가 각 가문의 수령들이었다.
10
사제로는 여다야, 여호야립, 야긴,
11
아자리야가 있었다. 이 아자리야의 아버지는 힐키야, 그 웃대는 므술람, 그 웃대는 사독, 그 웃대는 므라욧, 그 웃대는 성전 관리인이었던 아히툽이다.
12
또 아다야의 아버지는 여로함, 그 웃대는 바스훌, 그 웃대는 말기야, 그 웃대는 마새, 그 웃대는 아디엘, 그 웃대는 야흐제라, 그 웃대는 므술람, 그 웃대는 므실레밋, 그 웃대는 임멜이다.
13
이들 각 가문의 수령에 딸린 일족 가운데 하느님의 성전에서 일을 맡아 볼 만한 장정은 모두 천 칠백 육십 명이었다.
14
레위인으로는 므라리 지파의 스마야가 있다. 그의 아버지는 하수브, 그 웃대는 아즈리캄, 그 웃대는 하사비야이다.
15
같은 지파 사람으로 박바칼, 헤레스, 갈랄, 마따니야가 있었는데, 마따니야의 아버지는 미가, 그 웃대는 지그리, 그 웃대는 아삽이다.
16
오바디야라는 사람도 있었다. 그의 아버지는 스마야, 그 웃대는 갈랄, 그 웃대는 여두둔이다. 또 베레기야라는 사람은 느토바인들의 촌락에 자리잡았는데, 그의 아버지는 아사, 그 웃대는 엘카나이다.
17
수위로는 살룸, 아쿱, 탈몬, 아히만 일족들이 있었다. 그 가운데 우두머리는 살룸인데
18
살룸은 임금이 드나들던 동문을 이 때까지 지키고 있었다. 이들은 레위인들의 장막 수위였다.
19
살룸의 아버지는 코레, 그 웃대는 에비야삽, 그 웃대는 코라이다. 살룸은 코라 가문의 일족을 거느리고 성막 물을 지키는 임무를 맡았다. 그들의 선조들도 야훼의 성막 출입문을 지키는 사람들이었다.
20
예전에는 엘르아잘의 아들 비느하스가 그들의 감독이었다. -야훼께서 살룸과 함께 계시기를.-
21
므셀레미야의 아들 즈가리야는 만남의 장막 수위였다.
22
수위로 뽑힌 사람의 수효는 모두 이백 십 이 명이었다. 그들은 살고 있는 부락에 각기 등록되어 있었다. 그들에게 이 일을 맡긴 이는 다윗과 선견자 사무엘이다.
23
그들은 대대로 야훼의 성전, 성막 문을 지키는 일을 맡았다.
24
이 수위들은 동서남북 사방에 배치되었다.
25
그들 일족은 각기 자기네 부락에 살면서 번갈아 이레씩 와서 도왔다.
26
그러나 수문장 넷은 거기에 상주하였다. 그들은 레위인으로서 하느님의 성전에 있는 모든 방과 창고도 책임지고 지켰다.
27
그들은 하느님의 성전을 지키는 책임을 진 사람들이라 하느님의 성전 경내에서 숙직하였다. 아침마다 문을 여는 것은 그들의 일이었다.
28
그들 가운데 제사 도구를 맡은 사람들이 있어, 가져다 둘 때도 그들이 세어 받고 꺼낼 때에도 그들이 세어서 내어 주게 되어 있었다.
29
어떤 사람은 일반 도구, 거룩한 도구를 맡았고 어떤 사람은 밀가루, 포도주, 기름, 분향 재료, 향수를 맡았다.
30
그러나 그 향수를 섞는 일은 사제들의 책임이었다.
31
떡 굽는 일은 레위인 마띠디야의 책임이었다. 그는 코라의 후손인 사룸의 맏아들이었다.
32
안식일마다 빵을 차려 놓는 일은 크핫파에서 맡았다.
33
이상이 레위 지파 각 가문의 어른들 가운데 합창하는 임무를 띤 사람이다. 그들은 주야로 자기 맡은 일을 할 수 있도록 당번이 아닐 때에도 언제나 별관에 있었다.
34
이상이 족보별로 본 레위 지파 각 가문의 수령들이다. 이들은 예루살렘에서 살았다.
35
기브온에 여이엘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바로 기브온을 세운 사람으로서 마아가라는 아내와 살았다.
36
그의 맏아들은 압돈이요, 그 아래로 수르, 키스, 바알, 넬, 나답,
37
그돌, 아효, 즈가리야, 미클롯이 있었다.
38
미클롯은 시므아를 낳았다. 이 사람들도 다른 일족들을 마주 보며 예루살렘에 자리를 잡았다.
39
넬은 키스를 낳았고 키스는 사울을 낳았다. 사울은 요나단, 말기수아, 아비나답, 에스바알을 낳았다.
40
요나단은 므리바알을 낳았고, 므리바알은 미가를 낳았다.
41
미가는 비돈, 멜렉, 다레아, 아하즈를 낳았다.
42
아하즈는 야라를 낳았고 야라는 알레멧, 아즈마웹, 지므리를 낳았다. 지므리는 모사를 낳았고
43
모사는 비느아를 낳았다. 비느아는 르바이야를, 르바이야는 엘라사, 엘라사는 아셀을 낳았다.
44
아셀은 아들 여섯을 두었다. 그 이름은 아즈리캄, 보크루, 이스마엘, 스아리아, 오바디야, 하난이다. 이들이 모두 아셀의 아들들이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和合本简体
简体中英对照
和合本繁體
繁體中英對照
吕振中版
思高版
新译本
文理版
King James
New King James
New International
Deutch
Français
español
NVI
한국의
한국의 NKRV
한국의 KCB
WEB
歌曲 成语 词典
|  主页  |  旧约  |  新约  |  圣经对照  |  耶稣生平  |  讨论分享  |  意见反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