主页   旧约   新约   圣经对照   耶稣生平   爱的真谛   意见反馈   
 





역대하 29
A A A A 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1
히즈키야는 이십 오 세에 왕위에 올라 예루살렘에서 이십 구 년간 다스렸다. 그의 어머니는 즈가리야의 딸로서 이름을 아비야라고 하였다.
2
그는 태조 다윗 못지 않게 야훼 보시기에 옳은 일을 하였다.
3
그는 왕이 되면서 첫해 첫달에 야훼의 성전 문들을 여러 수리하고
4
사제들과 레위인들을 동쪽 광장에 불러 모은 다음
5
이렇게 말하였다. "레위인들은 내 말을 들어라. 너희는 이제 목욕재계하고 너희 선조들의 하느님 야훼의 전을 깨끗이 하여라. 성소에서 부정한 것을 쓸어 내어라.
6
우리 선조들은 우리 하느님 야훼께 반역하여 그의 눈에 거슬리는 일을 하였다. 야훼를 저버리고 그가 계시는 곳을 바라보기도 싫어하여 등을 돌리고 말았다.
7
현관 앞 문들을 봉하고 등을 끄고 성소에서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분향하지도 않았으며 번제도 드리지 않았다.
8
야훼께서 유다와 예루살렘에 진노를 터뜨리신 것은 그 때문이었다. 그래서 너희가 보는 대로 모두 다 놀랄 만큼 끔찍스러운 일을 당한 것이다.
9
알겠느냐? 우리 선조들이 칼에 맞아 죽고 아들 딸과 아내들이 사로잡혀 가게 된 것은 바로 그 때문이었다.
10
이제 나는 이스라엘의 하느님 야훼께서 진노를 거두어 주시기를 바라며 그와 계약을 맺기로 결심하였다.
11
아들들아, 이제는 머뭇거리지 말아라. 야훼께서는 당신 앞에서 섬길 사람으로 너희를 뽑으시어 당신을 섬기며 분향할 사람으로 삼으셨다."
12
레위인들이 나서니, 크핫 후손인 아마새의 아들 마핫, 아자리야의 아들 요엘, 므라리 후손인 압디의 아들 키스, 여할렐렐의 아들 아자리야, 게르손 후손인 짐마의 아들 요아, 요아의 아들 에덴,
13
엘리사반 후손인 시므리와 여우엘, 아삽 후손인 즈가리야와 마따니야,
14
헤만 후손인 여히엘과 시므이, 여두둔 후손인 스마야와 우찌엘이었다.
15
이들은 일가친척을 모아 목욕재계를 시킨 다음 야훼의 분부대로 어명을 따라 야훼의 성전을 깨끗하게 하려고 들어 갔으며,
16
사제들은 야훼의 성전 안을 깨끗하게 하려고 들어 갔다. 사제들이 야훼의 성전 본관 안에 있는 부정한 것을 모두 야훼의 성전 밖으로 몰아 내면, 레위인들은 그것을 성 밖 키드론 골짜기에 가져다 버렸다.
17
성전을 깨끗이 하는 일은 정월 초하루에 시작해서 그 달 팔일에야 야훼께서 계시는 곳 현관에 다다랐다. 그 다음 야훼의 성전을 깨끗이 하는 데 또 팔 일 걸렸다. 이렇게 해서 일을 마친 것은 정월 십 육일이었다.
18
그리고 나서 레위인들은 대궐로 들어 가 히즈키야왕에게 아뢰었다. "야훼의 성전을 다 정하게 하였습니다. 번제단과 거기에 딸린 모든 기구들, 젯상과 거기에 딸린 모든 기구들을 정하게 하였습니다.
19
또 아하즈왕께서 왕위에 계실 때 하느님께 반역하면서 치워 버린 기구들을 모두 깨끗이 갖추어 야훼의 제단 앞에 차려 놓았습니다."
20
히즈키야왕은 아침 일찌기 일어나 성읍에 있는 대신들을 불러 모은 다음, 야훼의 성전으로 올라 갔다.
21
사람들이 황소 일곱 마리, 수양 일곱 마리, 새끼 양 일곱 마리, 또 왕실과 성소와 유다의 죄를 벗길 수염소 일곱 마리를 끌어 오자 왕은 아론의 후손 사제들에게 그것을 야훼의 제단에 바치라고 분부하였다.
22
사제들은 소를 죽이고는 그 피를 받아 제단에 뿌린 다음 또 수양을 죽여 그 피를 제단에 뿌리고 또 새끼 양을 죽여 그 피를 제단에 뿌렸다.
23
죄를 벗기는 제물인 수염소를 앞으로 끌어 오자 왕과 회중이 그 위에 손을 얹은 다음,
24
사제들이 그 염소를 죽여 피를 제단에 속죄제물로 바쳐 온 이스라엘의 죄를 씻어 주었다. 온 이스라엘의 죄를 벗기는 속죄제와 번제를 바치라는 어명이 있었던 것이다.
25
그는 또 다윗과 선견자 갓과 예언자 나단의 지시대로 레위인들에게 바라와 수금과 거문고를 들고 야훼의 성전에 서게 하였다. 이 지시는 야훼께서 예언자들을 시켜 내리셨던 것이다.
26
레위인들은 다윗의 악기를 잡고 사제들은 나팔을 잡고 섰다.
27
그러자 히즈키야는 번제물을 제단에 바치라고 명령하였다. 그 때 번제를 드리기 시작하며 나팔소리 울려 퍼지고 이스라엘 왕 다윗의 악기에 맞추어 야훼를 찬양하는 노래가 터져 나왔다.
28
온 회중은 땅에 엎드렸다. 번제가 끝나기까지 나팔소리에 맞추어 합창대는 노래를 계속하였다.
29
번제를 다 드린 다음 왕과 일행은 무릎을 꿇어 땅에 엎드려 예배하였다.
30
그런 다음 히즈키야왕과 대신들이 다윗과 선견자 아삽이 지은 노래로 야훼를 찬양하라고 명령하자 레위인들은 크게 기뻐하며 노래하고 엎드려 예배하였다.
31
찬양이 끝나자 히즈키야가 말하였다. "이제 너희는 야훼를 섬기는 일을 맡은 몸들이다. 감사제물을 가지고 나와 야훼의 성전에 바쳐라." 그리하여 온 회중이 친교제물을 바치고 모두 마음에서 우러나 자원제물을 바치니,
32
회중이 바친 번제물의 수는 소가 칠십 마리, 수양이 백 마리, 새끼 양이 이백 마리였다. 이것을 모두 번제로 야훼께 바쳤고,
33
거룩한 예물로 바친 것은 소 육백 마리, 양 삼천 마리였다.
34
그런데 사제의 수가 적어서 그 번제물을 다 잡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사제들이 그 거룩한 임무를 끝내기까지 일가인 레위인들이 거들었다. 레위인들이 사제들 보다 이 거룩한 일을 더욱 성심껏 하였다.
35
번제물도 많았지만, 친교제물의 기름기도 살라야 하고 번제에 곁들여 제주도 부어 바쳐야 했다.
36
하느님께서 백성에게 마련해 주신 일이 이렇듯이 돌연히 이루어진 것을 보고 히즈키야는 온 백성과 함께 기뻐하였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和合本简体
简体中英对照
和合本繁體
繁體中英對照
吕振中版
思高版
新译本
文理版
King James
New King James
New International
Deutch
Français
español
NVI
한국의
한국의 NKRV
한국의 KCB
WEB
每日研经丛书
新旧约辅读
歌曲 成语 词典
|  主页  |  旧约  |  新约  |  圣经对照  |  耶稣生平  |  讨论分享  |  意见反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