主页   旧约   新约   圣经对照   耶稣生平   爱的真谛   意见反馈   
 





창세기 38
A A A A A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1
그 무렵에 유다는 형제들로부터 떨어져 나와 히라라 불리는 아둘람 사람에게 붙어 살았다.
2
거기서 유다는 가나안 사람 수아의 딸을 만나 아내로 삼아 한 자리에 들었다.
3
그 여자는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이름을 에르라 지어 주었다.
4
그는 다시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이름을 오난이라 지어 주었고
5
다시 아들을 낳고 이름을 셀라라 지어 주었다. 그가 셀라를 낳은 것은 그집이라는 곳에서였다.
6
유다는 맏아들 에르에게 아내를 얻어 주었는데 그의 이름은 다말이었다.
7
유다의 맏아들 에르는 야훼의 눈 밖에 나서 죽었다.
8
유다는 오난에게 이르기를 형수에게 장가들어 시동생으로서 할 일을 하여 형의 후손을 남기라고 하였다.
9
그러나 그 씨가 자기 것이 되지 않을 줄 알고 오난은 형수와 한 자리에 들었을 때 정액을 바닥에 흘려 형에게 후손을 남겨 주지 않으려 하였다.
10
그가 한 이런 짓은 야훼의 눈에 거슬리는 일이었으므로 야훼께서는 그도 죽이셨다.
11
그러자 유다는 며느리 다말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들 셀라가 어른이 될 때까지 친정에 돌아 가 홀몸으로 기다려다오." 그마저 형들처럼 죽을까봐 걱정스러웠던 것이다. 그리하여 다말은 친정에 돌아 가 살게 되었다.
12
그 후 많은 세월이 흘러 유다의 아내, 수아의 딸이 죽었다. 유다는 상을 벗은 다음 친구 아둘람 사람 히라와 함께 양털을 깎으러 딤나로 올라 갔다.
13
한편 다말은 시아버지가 양털을 깎으러 딤나로 올라 온다는 말을 전해 듣고는
14
과부의 옷차림을 벗어 버리고 너울을 써서 몸을 가리우고 딤나로 가는 길가 에나임성 문에 나가 앉았다. 셀라가 이미 어른이 되었는데도 자기를 아내로 데려 가 주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15
유다는 그 여자가 얼굴을 가린 것을 보고 창녀려니 생각하였다.
16
그래서 그는 길가에 있는 여인에게로 발길을 돌리며 수작을 건넸다. "너한테 들러 가고 싶구나. 어서 가자." 그 여인이 바로 자기의 며느리라는 것을 알았을 리가 만무하다. 다말은 화대로 무엇을 주겠느냐고 물었다.
17
"내 양떼 가운데서 새끼 염소 한 마리를 보내마."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그걸 보내 주실 때까지 담보물을 맡겨 주셔요." 하고 그 여자가 말했다.
18
그가 물었다. "무슨 담보물을 주어야 하나?" 그 여자가 대답했다. "당신의 그 줄 달린 인장과 잡고 있는 지팡이면 됩니다." 그래서 그것을 주고 한 자리에 들었는데 마침 그의 아이를 갖게 되었다.
19
그는 돌아 가 너울을 벗고 과부 옷차림으로 바꾸었다.
20
유다는 자기 친구 아둘람 사람을 시켜 새끼 염소 한 마리를 주고 그 여인에게서 담보물을 찾아 오게 하였으나 그 여인은 이미 거기에 없었다.
21
그는 그 곳 사람들에게 에나임 길가에 있는 신전 창녀가 어디로 갔느냐고 물어 보았으나, 거기에는 신전 창녀라고는 하나도 없다는 것이었다.
22
그래서 그는 돌아 와 "그 여자를 찾지 못했네. 뿐만 아니라 그곳에는 신전 창녀라고는 하나도 없다고 그 곳 사람들이 말하더군" 하고 보고했다. 그에게
23
유다가 말했다. "그것을 가질 테면 가지라지. 우리가 공연히 웃음거리가 될 것은 없지 않나? 글쎄 보게. 새끼 염소를 보냈는데도 자넨 그 여자를 찾을 수가 없었으니..."
24
석 달쯤 지나 유다는 며느리 다말이 창녀 짓을 하여 아이까지 가졌다는 말을 전해 듣게 되었다. 유다는 그를 끌어 내어 화형에 처하라고 명령하였다.
25
그리하여 다말은 끌려 나오게 되자 시아버지에게 전갈을 보냈다. "이 물건들은 누구의 것입니까? 나는 그의 아이를 배었습니다. 이 줄달린 인장과 지팡이가 누구의 것이지 보아 주십시오."
26
유다는 그 물건들을 알아 보고 "그 애가 나보다 낫구나! 내가 내 아들 셀라에게 그 애를 아내로 맞게 하지 않았으니..." 하고 다시는 그를 가까이 하지 않았다.
27
몸을 풀 때가 다 되어 그의 태에 쌍동이가 들어 있는 것이 나타났다.
28
그런데 몸을 막 풀려고 하는데 한 아이가 손 하나를 내밀었다. "이 아이가 먼저 나온 놈이다." 산파는 그 손을 잡아 진홍실을 매 두었다.
29
그러나 그 아이는 손을 안으로 다시 끌어 들였다. 그러는 사이에 아우가 나오자 "이 밀치고 나온 놈!" 하고 산파가 말하였다. 그래서 그의 이름을 베레스라고 지었다.
30
뒤따라 손에 진홍실을 맨 형이 나오자 그의 이름을 제라라고 지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和合本简体
简体中英对照
和合本繁體
繁體中英對照
吕振中版
思高版
新译本
文理版
King James
New King James
New International
Deutch
Français
español
NVI
한국의
한국의 NKRV
한국의 KCB
WEB
基督徒文摘解经系列
丁道尔圣经注释
每日研经丛书
歌曲 成语 词典
|  主页  |  旧约  |  新约  |  圣经对照  |  耶稣生平  |  讨论分享  |  意见反馈  |